바로가기메뉴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서브메뉴 바로가기

세계평화통일가정연합

Search
  • 효정의 마음으로 세상을 연결하는 효정의 창

CIGn 현장소식

[연합뉴스 외] 트럼프 전 보좌관 "미국은 北과 전쟁 아닌 대화 원해"
[연합뉴스 외] 트럼프 전 보좌관

[연합뉴스] 트럼프 전 보좌관 "미국은 北과 전쟁 아닌 대화 원해"'국제지도자회의' 개최…태영호 "미국 선장 역할 인정해 냉전 해체해야" (서울=연합뉴스) 양정우 기자 = 한국과 미국, 일본, 러시아 전문가들이 한데 모여 한반도를 둘러싼 정세와 평화 방안을 논의하는 자리가 마련됐다.세계평화통일가정연합 민간기구인 천주평화연합(UPF)은 16일 서울 중구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국제지도자회의(ILC)를 열고 한반도 평화통일 방안을 모색했다.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보좌관을 지낸 프레드 플레이츠 미국 안보정책센터 대표는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개인적 관계가 그 전과는 다른 양상이라고 볼 수 있다. 북한이 진정한 비핵화로 갈 수 있다고 본다"고 분석했다.플레이츠 대표는 "이전에는 이런 기회조차 없었다. 양국이 작은 창을 통해 신뢰를 회복하고 있고, 북미 정상회담도 완벽하지는 않지만, 부분적인 합의를 끌어낼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예상했다.그는 질의과정 답변을 통해서는 미국과 북한 간 전쟁 가능성을 전면 부정했다.플레이츠 대표는 "트럼프는 북한과 전쟁을 원하지 않는다. 베네수엘라와 마찬가지로 협상을 원한다"며 "트럼프는 진정으로 대화를 하고 싶어하고,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도 대화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조지프 디트라니 전 6자 회담 미국 차석대표는 일련의 남북·북미 정상회담을 언급하며 "김정은에게는 고립에서 나올 기회를 줬다고 본다"며 "북한과 미국, 러시아, 일본이 긴밀한 협력을 통해 핵무기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그는 "그렇게 하지 못한다면 북한이 핵무기 보유국으로 자리 잡는 현실을 받아들여야 한다. 핵무기 확산이라는 악몽 같은 경우가 벌어진다"며 "핵무기 폐기라는 중차대한 문제(과제)가 있지만, 북한 체제보장으로 한반도 통일이 이뤄지고, 북한 인민들은 더 낳은 결과가 보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자리에 함께한 서주석 국방부 차관은 "베를린 선언, 남북 정상회담, 북미 싱가포르 회담을 통해 (분위기는) 긴장에서 대화로 전환됐다"며 "하노이에서 열린 2차 북미 정상회담에서 최종 합의에는 이르지 못했지만, 북미 정상 간 대화 지속 의지가 있는 등 의미 있는 논의가 있었다"고 평가했다.서 차관은 "대화 모멘텀을 유지해갈 것으로, 북한이 표명한 비핵화 의지가 구체적 행동으로 이어져 한반도 비핵화가 실현되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한반도에서 시작한 평화가 동북아를 넘어 아시아 전체로 번져갈 것으로 믿는다"고 덧붙였다.알렉산더 제빈 러시아 과학아카데미 극동문제연구소 소장도 "한반도 평화로 가는 데 있어 남북 간 대화와 협력을 대신할 것은 어떤 것도 없다고 본다"며 "남북 화해가 이뤄지면 러시아는 국경 위협에서 벗어날 수 있고, 시베리아 횡단 철도 프로젝트 등 다자간 경제 프로젝트가 가능하다"며 한반도 긴장 완화를 반겼다.현재 한반도를 둘러싼 국면에서 북한 핵무기 폐기, 한반도 평화 등을 위해 이른바 '미국의 선장' 역할을 인정해야 한다는 의견도 제시됐다.태영호 전(前) 주 영국 북한 공사는 "이 배에서 누가 선장인지 알아야 한다. 누가 액셀(가속 페달)을 밟고 있는지 알아야 한다. 하지만 이게 분명하지 않다"며 "유럽이 미국의 지도자적 역할을 받아들여 냉전체제를 완화했듯이 이제는 우리 차례다. 미국의 지도자적 역할을 받아들여야 한다"고 강조했다.태 전 공사는 "미국의 선장 역할을 인정하지 않는다면 이 배는 산으로 올라갈 것"이라며 "한국과 미국, 일본이 서로 경쟁하는 것이 아니라 미국과 협력하고 (입장을) 조정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북한의 핵무기 문제가 여전히 해소되지 않는 만큼 한미동맹을 한층 견고히 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왔다.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윤상현 위원장은 "북한은 핵무기로 긴장을 고조하고 있고, 한미 간에 동맹을 균열 내려고 하고 있다"며 "백악관은 한미동맹을 북미 문제에 이용해서는 안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윤 위원장은 "북한 사회는 변화할 수 있지만, 문제는 지금 변화하고 있지 않다는 것"이라며 "북한 지도층의 목표는 한미동맹을 깨고, 주한미군을 축출하는 것으로 이에 말려들면 안 되며 그 방법은 한미동맹을 견고히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자세히보기][뉴시스]천주평화연합 국제지도자회의16일 오후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천주평화연합(UPF) 주최로 열린 국제지도자회의(ILC)에서 주요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기성 세계평화통일가정연합 한국회장, 김기훈 세계평화통일가정연합 미국 총회장, 문훈숙 세계평화여성연합 세계회장, 문연아 천주평화연합 한국의장, 짐 로저스 로저스 홀딩스 회장, 박원순 서울시장, 윤영호 세계평화통일가정연합 사무총장, 탐 월시 천주평화연합 세계의장, 댄버튼 전 미국하원의원, 토머스 맥데이빗 워싱턴타임스 회장. 17일 오후 2시부터 일산 킨텍스에서 10만명이 함께하는 '2019 신통일한국 희망전진대회'가 열릴 예정이다.... [자세히보기][헤럴드경제]짐 로저스 "한반도, 10∼20년 내 가장 매력적인 투자처될 것"세계적인 투자가 짐 로저스는 16일 “10∼20년 안에 한반도가 가장 매력적인 투자처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짐 로저스는 이날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세계평화통일가정연합 민간기구인 천주평화연합(UPF) 주최로 열린 국제지도자회의(ILC)에서 “2032년 서울-평양 하계올림픽이 열리기 전 ‘휴전선’이 없어질 것으로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그는 발표자료에 담긴 동북아 지도상에서 한반도를 남북으로 가르는 붉은 색의 38선을 가리키며 “이 붉은 선이 없어지면 한반도는 통일국가가 된다. 역동성이 더 커질 것”이라고 강조했다.짐 로저스는 통일 뒤 한반도에서 역동성이 커지는 배경으로 8천만명에 달하는 인구, 풍부한 노동력과 광물자원, 남한이 지닌 자본력과 기술력 등을 꼽았다.그는 “나는 기회가 있는 곳을 보고 투자하는 투자가로, 한반도 투자기회를 흥미롭게 보고 있다”며 “과거 한국에서는 많은 사람이 일본이나 여러 나라로 이민했지만이제 한국으로 돌아오라고 얘기해야 한다. 미래의 땅이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짐 로저스는 최근 고문을 맡게 된 한일 해저터널 사업과 관련해서도 해저터널이완성될 경우 한국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는 전망도 했다.그는 “터널이 뚫리면 일본보다는 한국에 엄청난 도움이 될 것”이라며 “(터널 완성으로) 더 많은 교역이 (한반도) 서쪽으로 이뤄질 것으로, 터널이 뚫리면 제가 먼저 우리 아이 2명을 데리고서 일본에서 출발해 대륙으로 가겠다”고 약속했다.짐 로저스 발언에 앞서서는 박원순 서울시장이 청중 앞에서 2032년 서울-평양 올림픽 공동 유치 의지를 강력히 피력하기도 했다.박 시장은 “올림픽은 전 세계가 하나로 뭉치는 장”이라며 “평창 동계올림픽이 한반도 평화의 출발점이 됐다고 본다면 서울-평창 올림픽은 한반도 평화의 종착역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강조했다.그는 동북아시아의 항구적 평화를 상징하는 차원에서 ‘베세토(BeSeTo, 베이징·서울·도쿄) 청소년 오케스트라’를 만들겠다는 구상도 내놨다.박 시장은 “세 도시가 청소년 오케스트라를 만들어서 방학 때마다 세 나라 청소년들이 연습하고 연주하는 사업을 제안할 생각”이라며 “서울, 베이징, 도쿄가 항구적 평화, 번영의 꽃을 피우고 뉴 동북아 시대로 갔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자세히보기]

[신한국 CARP] 국경없는 공부방 전국 각지 활동보고
[신한국 CARP] 국경없는 공부방 전국 각지 활동보고

국경없는 공부방 전국 각지 활동보고 다문화 축복가정의 가장 큰 고민인 '자녀의 학업'을 돕고자 출범한 '국경없는 공부방'이 서울, 청주, 창원, 보은 등 전국 5곳의 지교회에서 진행되고 있습니다. 또한 제주도와 광주 그리고 인천에서 공부방이 진행될 예정입니다.지난 4월 30일 '다문화평화학교'라는 이름으로 창원에서 공부방이 시작되었습니다. 현재까지 약 100명이 넘는 학부모님들과 학생들이 국경없는 공부방 설명회에 참가하였습니다. 국경없는 공부방의 취지와 학습법에 대해서 배울 수 있는 시간이었고, 무엇보다 학부모님들이 사교육에 대한 걱정을 해소 할 수 있는 시간이었습니다.열심히 국경없는 공부방 설명회를 듣고 계시는 광주교회 어머님들 공부방에서 현재 50명이 넘는 학생들이 공부를 하고 있습니다. 조금씩 이지만 매일 매일 성장해 나가고 있고, 앞으로도 성장해 나갈 것입니다. 시험기간이 끝난 뒤에는 각 공부방에서는 화동회가 진행되거나 학생들이 쉴 수 있도록 하였습니다. 열심히 공부한 만큼 보상도 있어야 겠지요. 신촌에서는 공부방에 참여하는 학생이 선생님을 따라 연세대학교 캠퍼스를 돌아보는 좋은 경험을 하였습니다. 선생님과 함께 연세대 캠퍼스 투어를 하고 있는 모습오늘도 학생들과 함께 국경없는 공부방은 성장해 나아가고 있습니다. 공부방에 대한 설명이나, 학습법 특강을 원하시면 아래 연락처로 문의해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문의 : 김경서 팀장 010-6685-4470

2018第1地区天運相続孝情奉献礼式レポート
2018第1地区天運相続孝情奉献礼式レポート

2018第1地区天運相続孝情奉献礼式レポート 2018년 제1지구 천운상속효정봉헌예식 리포트 (※한국어는 일본어 다음에 있습니다.)  10月30日、晴れ渡った青空ものと、「2018第1地区天運相続奉献礼式」が千葉ポートアリーナにて開催されました。第1地区(関東地方)の16教区の教会員及び新規、約7000人が参加しました。  オープニングの「太鼓衆一気」による、迫力ある和太鼓のパフォーマンスが、会場全体の雰囲気を高揚させ、その力強さと研ぎ澄まされたパフォーマンスに、参加者は魅了されました。  次に竹ノ塚家庭教会聖歌隊の讃美によって、会場全体が聖霊に満たされ、その後行われる役事に連結してくれました。役事の時間は韓国・天宙清平修錬苑の金成南・日本研修局局長、横井稔明・日本研修チーム長、そして田中富広・第1地区地区長や15人の教区長が参加者に按手を行いました。  第2部は、金局長と主催者の田中地区長が登壇しました。田中地区長は「肉体を脱いでも永遠の世界があるという考えを前提として、この霊分立役事というものがあるのです。いかに天運に乗るかが、私たちの日々の生活の選択です」と語りました。金長が特別講話を行い、「奉献礼式とは、天運が相続される儀式、最高の先祖供養の儀式、健康と幸福を祈願する儀式、全ての祈願が成就される儀式である」と説明、参加者は奉献礼式の重要性を理解することができました。 全体が霊的に天宙清平修練苑を近く感じることができた雰囲気の中で、厳かに奉献書奉納式が行われました。12組の介添人が並ぶ中、奉献者である15名の教区長が入場し、奉献書を奉献し、会場全体が霊的な恩恵を受けていきました。 フィナーレは竹ノ塚家庭教会聖歌隊のリードで、全体が「勝利の日まで」を歌い、会場全体が一つになって、閉幕しました。 2018년 제1지구 천운상속효정봉헌예식 리포트  10월 30일 맑고 푸른 하늘과 "2018 제 1 지구 천운상속봉헌예식"이 치바 포트 아리나에서 개최되었습니다. 제1 지구(관동지방)의 16교구의 식구 및 신규대상자, 약7000명이 참가했습니다. 오프닝의 "타이코슈잇키"에 의한 박력 있는 일본북의 퍼포먼스가 행사장 전체의 분위기를 고조시켰고 그 강력함과 맑고 깨끗한 퍼포먼스에 참가자들은 매료되었습니다. 다음으로 타케노츠카 가정교회 성가대의 찬송에 이어 행사장 전체가 성령으로 충만하고 그 후 진행되는 역사에 연결시켜 주었습니다. 역사시간은 김성남 청평수련원 국장과 요코이 도시아키 일본 연수팀장, 다나카 토미히로 제1지구 지구장과 15명의 교구장이 참석자들에게 안수를 했습니다. 2부는 김 국장과 주최자인 다나카 지구장이 등단했습니다. 타나카 지구장은 "육체를 벗어났어도 영원한 세계가 있다고 하는 생각을 전제로 이 영분립 역사가 있는 것입니다. 어떻게 천운으로 연결될지가 하루하루 보내는 우리 생활 속 선택에 달려 있다는 것입니다”라고 전했습니다. 김국장이 특강을 통해 “봉헌예식이란 천운이 상속되는 의식, 최고의 조상 공양 의식이며 건강과 행복을 기원하는 의식, 모든 기원이 성취되는 의식이다”라고 설명하여 참석자들은 봉헌예식의 중요성을 이해하였습니다. 모든 사람들이 영적으로 천주청평 수련원을 가깝게 느꼈던 분위기 속에서 엄숙하게 봉헌서 봉납식을 했습니다. 12쌍의 들러리 사이를 봉헌자인 15명의 교구장이 입장해 봉헌서를 봉헌해 행사장 전체가 영적인 혜택을 받아 갔습니다. 피날레는 타케노츠카 가정교회 성가대의 리드로 전체가 "승리의 날까지"를 노래하며 행사장 전체가 하나가 되어 폐막되었습니다.

[연합뉴스 외] 트럼프 전 보좌관 "미국은 北과 전쟁 아닌 대화 원해"
[연합뉴스 외] 트럼프 전 보좌관

[연합뉴스] 트럼프 전 보좌관 "미국은 北과 전쟁 아닌 대화 원해"'국제지도자회의' 개최…태영호 "미국 선장 역할 인정해 냉전 해체해야" (서울=연합뉴스) 양정우 기자 = 한국과 미국, 일본, 러시아 전문가들이 한데 모여 한반도를 둘러싼 정세와 평화 방안을 논의하는 자리가 마련됐다.세계평화통일가정연합 민간기구인 천주평화연합(UPF)은 16일 서울 중구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국제지도자회의(ILC)를 열고 한반도 평화통일 방안을 모색했다.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보좌관을 지낸 프레드 플레이츠 미국 안보정책센터 대표는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개인적 관계가 그 전과는 다른 양상이라고 볼 수 있다. 북한이 진정한 비핵화로 갈 수 있다고 본다"고 분석했다.플레이츠 대표는 "이전에는 이런 기회조차 없었다. 양국이 작은 창을 통해 신뢰를 회복하고 있고, 북미 정상회담도 완벽하지는 않지만, 부분적인 합의를 끌어낼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예상했다.그는 질의과정 답변을 통해서는 미국과 북한 간 전쟁 가능성을 전면 부정했다.플레이츠 대표는 "트럼프는 북한과 전쟁을 원하지 않는다. 베네수엘라와 마찬가지로 협상을 원한다"며 "트럼프는 진정으로 대화를 하고 싶어하고,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도 대화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조지프 디트라니 전 6자 회담 미국 차석대표는 일련의 남북·북미 정상회담을 언급하며 "김정은에게는 고립에서 나올 기회를 줬다고 본다"며 "북한과 미국, 러시아, 일본이 긴밀한 협력을 통해 핵무기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그는 "그렇게 하지 못한다면 북한이 핵무기 보유국으로 자리 잡는 현실을 받아들여야 한다. 핵무기 확산이라는 악몽 같은 경우가 벌어진다"며 "핵무기 폐기라는 중차대한 문제(과제)가 있지만, 북한 체제보장으로 한반도 통일이 이뤄지고, 북한 인민들은 더 낳은 결과가 보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자리에 함께한 서주석 국방부 차관은 "베를린 선언, 남북 정상회담, 북미 싱가포르 회담을 통해 (분위기는) 긴장에서 대화로 전환됐다"며 "하노이에서 열린 2차 북미 정상회담에서 최종 합의에는 이르지 못했지만, 북미 정상 간 대화 지속 의지가 있는 등 의미 있는 논의가 있었다"고 평가했다.서 차관은 "대화 모멘텀을 유지해갈 것으로, 북한이 표명한 비핵화 의지가 구체적 행동으로 이어져 한반도 비핵화가 실현되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한반도에서 시작한 평화가 동북아를 넘어 아시아 전체로 번져갈 것으로 믿는다"고 덧붙였다.알렉산더 제빈 러시아 과학아카데미 극동문제연구소 소장도 "한반도 평화로 가는 데 있어 남북 간 대화와 협력을 대신할 것은 어떤 것도 없다고 본다"며 "남북 화해가 이뤄지면 러시아는 국경 위협에서 벗어날 수 있고, 시베리아 횡단 철도 프로젝트 등 다자간 경제 프로젝트가 가능하다"며 한반도 긴장 완화를 반겼다.현재 한반도를 둘러싼 국면에서 북한 핵무기 폐기, 한반도 평화 등을 위해 이른바 '미국의 선장' 역할을 인정해야 한다는 의견도 제시됐다.태영호 전(前) 주 영국 북한 공사는 "이 배에서 누가 선장인지 알아야 한다. 누가 액셀(가속 페달)을 밟고 있는지 알아야 한다. 하지만 이게 분명하지 않다"며 "유럽이 미국의 지도자적 역할을 받아들여 냉전체제를 완화했듯이 이제는 우리 차례다. 미국의 지도자적 역할을 받아들여야 한다"고 강조했다.태 전 공사는 "미국의 선장 역할을 인정하지 않는다면 이 배는 산으로 올라갈 것"이라며 "한국과 미국, 일본이 서로 경쟁하는 것이 아니라 미국과 협력하고 (입장을) 조정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북한의 핵무기 문제가 여전히 해소되지 않는 만큼 한미동맹을 한층 견고히 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왔다.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윤상현 위원장은 "북한은 핵무기로 긴장을 고조하고 있고, 한미 간에 동맹을 균열 내려고 하고 있다"며 "백악관은 한미동맹을 북미 문제에 이용해서는 안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윤 위원장은 "북한 사회는 변화할 수 있지만, 문제는 지금 변화하고 있지 않다는 것"이라며 "북한 지도층의 목표는 한미동맹을 깨고, 주한미군을 축출하는 것으로 이에 말려들면 안 되며 그 방법은 한미동맹을 견고히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자세히보기][뉴시스]천주평화연합 국제지도자회의16일 오후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천주평화연합(UPF) 주최로 열린 국제지도자회의(ILC)에서 주요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기성 세계평화통일가정연합 한국회장, 김기훈 세계평화통일가정연합 미국 총회장, 문훈숙 세계평화여성연합 세계회장, 문연아 천주평화연합 한국의장, 짐 로저스 로저스 홀딩스 회장, 박원순 서울시장, 윤영호 세계평화통일가정연합 사무총장, 탐 월시 천주평화연합 세계의장, 댄버튼 전 미국하원의원, 토머스 맥데이빗 워싱턴타임스 회장. 17일 오후 2시부터 일산 킨텍스에서 10만명이 함께하는 '2019 신통일한국 희망전진대회'가 열릴 예정이다.... [자세히보기][헤럴드경제]짐 로저스 "한반도, 10∼20년 내 가장 매력적인 투자처될 것"세계적인 투자가 짐 로저스는 16일 “10∼20년 안에 한반도가 가장 매력적인 투자처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짐 로저스는 이날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세계평화통일가정연합 민간기구인 천주평화연합(UPF) 주최로 열린 국제지도자회의(ILC)에서 “2032년 서울-평양 하계올림픽이 열리기 전 ‘휴전선’이 없어질 것으로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그는 발표자료에 담긴 동북아 지도상에서 한반도를 남북으로 가르는 붉은 색의 38선을 가리키며 “이 붉은 선이 없어지면 한반도는 통일국가가 된다. 역동성이 더 커질 것”이라고 강조했다.짐 로저스는 통일 뒤 한반도에서 역동성이 커지는 배경으로 8천만명에 달하는 인구, 풍부한 노동력과 광물자원, 남한이 지닌 자본력과 기술력 등을 꼽았다.그는 “나는 기회가 있는 곳을 보고 투자하는 투자가로, 한반도 투자기회를 흥미롭게 보고 있다”며 “과거 한국에서는 많은 사람이 일본이나 여러 나라로 이민했지만이제 한국으로 돌아오라고 얘기해야 한다. 미래의 땅이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짐 로저스는 최근 고문을 맡게 된 한일 해저터널 사업과 관련해서도 해저터널이완성될 경우 한국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는 전망도 했다.그는 “터널이 뚫리면 일본보다는 한국에 엄청난 도움이 될 것”이라며 “(터널 완성으로) 더 많은 교역이 (한반도) 서쪽으로 이뤄질 것으로, 터널이 뚫리면 제가 먼저 우리 아이 2명을 데리고서 일본에서 출발해 대륙으로 가겠다”고 약속했다.짐 로저스 발언에 앞서서는 박원순 서울시장이 청중 앞에서 2032년 서울-평양 올림픽 공동 유치 의지를 강력히 피력하기도 했다.박 시장은 “올림픽은 전 세계가 하나로 뭉치는 장”이라며 “평창 동계올림픽이 한반도 평화의 출발점이 됐다고 본다면 서울-평창 올림픽은 한반도 평화의 종착역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강조했다.그는 동북아시아의 항구적 평화를 상징하는 차원에서 ‘베세토(BeSeTo, 베이징·서울·도쿄) 청소년 오케스트라’를 만들겠다는 구상도 내놨다.박 시장은 “세 도시가 청소년 오케스트라를 만들어서 방학 때마다 세 나라 청소년들이 연습하고 연주하는 사업을 제안할 생각”이라며 “서울, 베이징, 도쿄가 항구적 평화, 번영의 꽃을 피우고 뉴 동북아 시대로 갔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자세히보기]

심정문화와 교육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