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평화통일가정연합

Search

교구소식

제3회 울산광역시 다문화가정 가족 체육대회를 마치면서 추천하기
작성자박남욱 조회수253건 추천수1건 작성일자2016-10-04

제3회 울산광역시 다문화가정 가족 체육대회를 마치면서

  천일국 4년 천력 9월2일(양2016.10.2) 오전 10시부터 오후4시까지 울산 동구 화정실내체육관에서 다문화가정 자녀 후원회(회장 이승기) 주최, 가정연합 울산교구 주관, 울산광역시 후원으로  다문화가정 및 식구 & 새식구 350여명이 모인 가운데 제3회 울산광역시 다문화가정 가족 체육대회를 개최하였습니다.


   울산광역시 후원으로 화정실내체육관에서  진행되어진 다문화가족  체육대회의  실무 책임과 진행(개회식, 문화공연, 식사, 체육행사 진행, 레크레이션 스텝, 경품 추첨, 폐회식) 은 각 교회 청년회에서 주관하고 부인회에서는 자발적인 협조 가운데 실시되어졌습니다. 


  진행은 오전 1부, 2부 그리고 오후 3부 행사로 나눠 진행하게 되었습니다.
1부 행사는 개회식으로 박남욱사무국장의 사회로 개회선언,  보고기도(이구치 장로), 공로패 수여(이승기 다문화가정자녀후원회 회장), 개회사(박영배 교구장), 축사(권오영 울산시평화대사협의회장), 일정진행안내(이경옥 권사), 안전수칙 및 광고(허재혁 대회준비위원장), 기념사진 순으로 진행되었습니다. 
 
  개회식후 2부 행사는  교구자체의 문화공연이 있었습니다. 동울산교회 성화학생들로 이루어진 댄스 개막공연을 시작으로  필리핀 문화공연1팀,2팀 그리고 천일국문화단의 문화공연이 이어졌습니다.  그리고 전체식구가 참여할 수 있는 탱탱볼 6개를 이용하여 전체축구 게임을 하기도 하였습니다.


 점심식사후 3부 행사에서는 심정팀(울산교회), 참사랑팀(동울산교회), 충효팀(울주교회)  3개팀으로 구성하여  응원전, 풍선기둥세우기, 카드뒤집기, 지네발릴레이, 둘이서 한마음, 원통굴리기, 풍선서바이벌, 줄다리기,  400m계주,  교회별 노래자랑대회 순으로 온 가족들이 즐길 수 있는 다채로운 공동체 경기와 문화공연이 진행되었습니다.


  폐회식은 모든 일정을 마무리하면서  푸짐한 경품이 준비되어진 가운데 행운권 추첨을 통해 많은 식구들에게 골고루 행운이 돌아갈 수 있도록 진행되어졌습니다. 그리고 허재혁 행사준비위원장의 체육대회 경기결과 발표(1등 : 울산교회)가 이어졌고  박영배 교구장의 시상식 및 폐회인사 말씀이 있었습니다.  


  이번 행사는 울산광역시 다문화 가정들이 울산시민으로서 자긍심을 가지고 생활할 수 있도록  다문화가족 상호간 심정 교류 그리고 화합과 통일, 협력을 도모하는 은혜로운 시간이 되었습니다.  그리고 “One Family Under God” 이 지향하는 심정문화공동체를 세우기 위해 2017년 10월에는 울산 통일그룹 전체 회원들과  시민들  1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동천체육관에서 다문화가족축제라는 주제로 다문화가족문화공연,  부스운영, 체육대회, 다문화 K-POP 노래경연대회,  골든벨 등을 실행할 것입니다.
 

《소감문》
                
손동훈 교회장(동울산교회)
 울산 다문화가정 자녀 후원회에서 3회에 걸쳐 후원해 주심에 먼저 감사를 드립니다.
울산권 3개교회의 식구들이 한자리에 모여서 같은  심정공동체를 이룬 귀한 하루였습니다.
행사진행을 위해 각교회 청년회와 행사스텝들의 준비와 적극적인 봉사가 크게 돋보인 행사였습니다.

유끼꼬 집사(울산교회)
 모든 파트에서 담당하시는 분들의 리더쉽이 향상되어 질높은 체육행사가 진행되어졌음을 느꼈습니다. 특히 중심적으로 준비하시는 청년회의 수고가 많았습니다.
교회제직회와 다문화가정자녀후원회의 도움으로 매년마다 교구 3개 교회가 화합할 기회가 있다는 것에 감사를 드립니다.. 내년에는 더 발전시켜 의미있는 심정문화축제가 열린다는 소식이 큰 비전으로 다가왔습니다..

권보성 청년회장(울산교회)
  각교회 청년 식구들이 각자 맡은 부분에서 최선을 다해 주셔서 감사드리고,  부인회 스텝들의 자발적인 수고에 감사드립니다. 문화공연 및 체육행사를 통해  화합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봉사와 사랑을 함께 나누면서 기쁨으로 우리가슴을 풍성하게 한 하루였습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