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평화통일가정연합

Search
  • 참부모님 생애전시관
  • 참부모님 추모홈페이지
  • 천복궁교회
  • 가정연합 소개

남북통일

경북대 통일준비 토크콘서트 ‘통일대박’ 담론 진단 추천하기
작성자기획홍보국 조회수3,514건 추천수0건 작성일자2014-11-17


통일부 민간통일운동 지원사업으로 남북통일운동국민연합과 경북대 평화문제연구소가 주최하고 한국대학원리연구회가 주관한 남북이 함께하는 통일준비 토크 콘서트가 천력 윤달 95(10.28) 경북대학교 글로벌프라자 경하홀에서 통일 편익이 남북한의 청년 대학생에게 미칠 영향이라는 주제로 250여 명의 청년학생들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되었다.



남한대표로 나선 경북대 최현아 학생(사회복지학과4)통일이 되면 북한에 대한 사회기반 설비 투자 등 신성장 동력으로 많은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예상되기에 현재 문제가 되고 있는 청년 실업 문제가 해소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북한 청진의학대학 철학교수 출신의 탈북민인 현인애 이화여대 통일학연구원 연구위원은 통일이 이질화된 남북한 교육에 미칠 파장이란 주제발표에서 통일 비용 부담이나 통일의 혜택을 누리가 될 것은 통일 대한민국을 이끌어갈 청년학생들이다며 청년학생들의 역할을 강조하였다.

전현수 경북대 평화문제연구소장(사학과 교수)한반도 신뢰프로세스의 과제란 주제발표를 통해 독일의 분단과 통일과정에 대해 언급하면서 한반도의 통일도 전쟁의 상처가 없는 분단 2세대가 통일에 대한 열망을 가지고 주도해 가야 이루어질 수 있다고 말하였다.

토론 후에 특별 문화공연으로 북한이탈주민으로 구성된 평양예술단과 경북대 동아리 터프시커리의 화려한 무대가 펼쳐졌다.



통일준비를 위해 무엇이 선행되어야 하는가라는 질문에 대해 참가 대학생의 64.7%남북관계 개선이라 응답하여 제도적 준비’ 14.3%, ‘국민 공감대 확산’ 12.9%, ‘통일 재원 마련’ 8.1% 등을 압도하였다. 대학생들은 교착상태에 빠져있는 남북관계가 하루빨리 개선되어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통일준비 토크 콘서트는 남북 대학생 및 청년세대의 눈높이에 맞는 통일 이해와 비전을 공유하기 위해 진행되고 있으며, 선문대와 경북대에 이어 올해의 마지막 토크 콘서트가 천력 윤달 920(11.12) 오후 7시 충남대 정심화국제문화회관 백마홀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기사제공: 남북통일운동국민연합>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