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메뉴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서브메뉴 바로가기

세계평화통일가정연합

Search
  1. 메인
  2. 효정의창
  3. 종교와 영성
  4. 천일국 엿보기

김진춘 천법원장의 천일국 엿보기

빠삐용의 자유 (세계일보, 2015.1.31) 상세보기
빠삐용의 자유 (세계일보, 2015.1.31) 추천하기
작성자김진춘 조회수1,403건 추천수0건 작성일자2015-03-14

빠삐용의 자유

(세계일보, '김진춘의 종교과학 에세이' 칼럼, 매주 토요일, 2015.1.31)

 

 

무거운 침묵의 방, 쇠창살로 막힌 창, 희미한 빛만 있는 독방이다. 주인공은 바퀴벌레를 먹으며 체력을 쌓았다. 무시무시한 2년을 보낸 후 청년 빠삐용은 폭삭 늙어버렸다. 상어가 우글거리는 절해 고도의 악마 섬에서 빠삐용은 매일 거대한 파도의 형태와 주기를 관찰했다. 머리는 백발이 되고 이도 몽땅 빠졌다. 고문으로 뼈를 다쳐 다리를 절룩거리는 빠삐용은 수십m의 절벽에서 야자열매를 채운 자루와 함께 뛰어내렸다. 

 

빠삐용은 죽음을 무릅쓰고 탈출을 시도, 마침내 자유를 쟁취한 한 인간의 자전적 실화소설이다. 저자이자 주인공인 앙리 샤르에르는 파리의 술집에서 술을 마시고 있었다. 그 즈음 근처에서 살인 사건이 일어났다. 샤르에르가 근처에 있었다는 이유만으로 검사가 기소했다. 25세의 청년은 살인죄란 누명을 쓰고 종신형을 선고받는다. 그는 가슴에 있는 나비 문신 때문에 빠삐용으로 불렸다. 주인공은 잘못된 사법체계, 출세와 이익을 위해 인간의 존엄성을 짓밟는 자들에 대한 복수심에 불탔다. 빠삐용은 13년 동안 10번의 시도 끝에 탈출에 성공했다. 참된 자유 때문이었다. 

 

참된 자유는 내 마음대로 하기가 아니다. 도로에서 마음대로 차선을 바꾸고, 중앙선을 넘나들고, 신호등을 무시하는 자유가 아니다. 빠삐용이 목숨을 걸었던 것은 이런 자유가 아니다. 헌법에 명시된 사생활·통신·언론출판·집회·학문예술 등과 같은 자유도 마찬가지이다. 참자유는 무엇인가. 

 

참자유는 참사랑과 진리말씀 안에서의 자유다. 참사랑과 진리 안에서만이 참된 자유가 보장된다. 하나님의 참사랑과 진리를 중심한 자유가 영원하고 참된 자유이다. ‘진리가 너희를 자유케 하리라는 말씀도 같은 의미다. 

 

참자유는 원리 안에서의 자유다. 원리법도에 어긋나는 언행은 참된 자유가 아니다. 존재원리를 벗어난 자유란 거짓이다. 창조원리와 복귀원리에 부합되는 자유이다. 참자유는 책임 있는 자유다. 책임감을 갖는 자유, 책임을 지는 자유이다. 자유로써 자신의 책임 분담을 완수해야 하고, 자신이 행사한 자유에 대해서는 책임을 져야 한다. 참자유는 실적 있는 자유다. 선의 실적을 가져오는 자유이다. 미생에서 완생으로 나아가는 자유이다. 평화·통일·행복·기쁨을 저해하는 것은 참된 자유가 아니다. 

 

참자유는 마음과 행동이 함께 하는 자유다. 빠삐용의 독방 2년은 복수를 위해 행동·환경의 자유를 위한 것이라면, 악마 섬에서의 탈출은 진정한 마음의 자유를 위한 것이었다. 그는 지옥환경을 넘어 잘못된 제도, 배신과 사기, 비리와 권모술수, 고독이 없는 자유를 추구했다. 결국 빠삐용은 증오·분노·저주·복수의 끈을 놓고 검사를 용서했다. 

 

빠삐용은 참자유를 위해 사생결단·전력투구·실천궁행했다. 감옥에서 그는 꿈을 꾸었다. 무죄를 강하게 호소했을 때 재판관은 인생을 허비한 죄를 선언했다. 하지만 그는 인생을 허비하지 않았다. 깊은 감동과 교훈을 자아내고 있다. 빠삐용은 이 자식들아, 나 아직도 살아 있다고 외쳤다. 참자유를 위한 인간승리의 외침이다. 우리 주변과 세계에는 참자유를 찾아보기 어렵다. 거짓된 자유가 오히려 힘을 발한다. 그러기에 빠삐용의 자유가 아쉽다. 

일반게시판 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1 선학평화상 (세계일보, 2015.3.7)(0) 김진춘 2015.03.14 1215 0
40 정의와 불의 (세계일보, 2015.2.28)(0) 김진춘 2015.03.14 1180 0
39 선과 악 (세계일보, 2015.2.14)(0) 김진춘 2015.03.14 1157 0
38 자아주관 (세계일보, 2015.2.7)(1) 김진춘 2015.03.14 1036 0
-> 빠삐용의 자유 (세계일보, 2015.1.31)(0) 김진춘 2015.03.14 1404 0
36 황제나비의 여정 (세계일보, 2015.1.17)(1) 김진춘 2015.03.14 818 0
35 정분합(正分合)원리 (세계일보, 2015.1.3)(0) 김진춘 2015.03.14 763 0
34 심신통일 (세계일보, 2014.12.20)(0) 김진춘 2015.03.14 877 0
33 플라세보 생활과 노세보 생활 (세계일보, 2014.12.13)(0) 김진춘 2015.03.14 923 0
32 심정문화 (세계일보, 2014.12.6)(0) 김진춘 2015.03.14 917 0
31 정오정착의 생활 (세계일보, 2014.11.29)(2) 김진춘 2014.11.30 2104 0
30 양심작용 (세계일보, 2014.11.22)(0) 김진춘 2014.11.30 1572 0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