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메뉴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서브메뉴 바로가기

세계평화통일가정연합

Search

인물초대 탐방

해초가 없으면 잡초가 없다 상세보기
해초가 없으면 잡초가 없다 추천하기
작성자관리자 조회수1,453건 추천수0건 작성일자2014-07-30
해초가 없으면 물고기가 없다

^*^★ 해초가 없으면 물고기가 없다 ★^*^

만약 밝은 대낮만 계속 된다면

사람들은 며칠 못가서 다 쓰러지고 말것이다.
다들 어둠을 싫어한다.
하지만 어둠이 있기에 우리는 살아 갈 수 있다.

낮도 밤도 모두 삶의 일부인 것이다.

다들 좋은 일만 가득하기를 바란다.
그러나 추함이 있어야 아름다움이 더욱 빛나듯

시련이 있어야 삶은 더욱 풍요로워 진다.
태양의 고마움은 당연한듯 여기나

새벽별의 기상은 가슴깊이 각인된다.
어둠을 뚫고 솟구쳤기에 그런 것이다.

젊은 어부가 바다에서 고기를 잡고 있었다.
해초가 많아 고기를 잡는데 방해가 되었다.

그는 화를 내며 불평했다.

“독한 약을 풀어서라도 해초를 다 없애 버려야겠다.”

그러자 늙은 어부가 말했다.

“해초가 없어지면 물고기의 먹이도 없어지고

       먹이가 없어지면 물고기도 없어진다.”

           우리는 장애물이 없어지면 행복할 것으로 믿는다.
           그러나 장애물이 없어지면 장애를 극복하려던 의욕도 함께 없어지게 된다.
          오리는 알 껍질을 깨는 고통의 과정을 겪어야만 살아갈 힘을 얻는다.
          누군가 알 깨는 것을 도와주면 그 오리는 몇 시간 못가 죽는다.
              우리의 삶도 그렇다.
           시련이 있어야 윤기가 나고 생동감이 있게된다.

남태평양의 사모아 섬은 바다거북들의 산란 장소로 유명하다.
봄이면 바다거북들이 해변으로 올라와 모래 구덩이를 파고 알을 낳는다.
알은 태양열에 의해 저절로 부화된다.

깨어난 새끼들이 바다를 향해 새까맣게 기어가는 모습은 장관이라 한다.

해양학자들이 여러 실험중에 산란기 바다거북에게 진통제를 주사해 보았다.
거북은 고통 없이 알을 낳았다.
그러나 충격적인 일이 벌어졌다.
진통제를 맞았던 거북은 제가 낳은 알을 모조리 먹어 치워 버렸다.
왜 그런 일이 일어났을까?
과학자들은 고통없이 낳은 알이라
모성 본능이 일어나지 않았을것으로 추측한다.

시련과 고통이 있어야 탄생과 성장이 있다.
그림자가 없으면 빛도 없다.

기쁨과 슬픔, 삶과 죽음,
빛과 그림자는 둘 아닌 하나인 것이다.

많은 사람들은 율곡선생이 9번이나 과거에 장원급제하였던 천재로만 알고 있다.
그러나 자존심이 강했던 선생 역시 과거시험에 실패하였던 아픔이 있다.
천하의 영재였던 율곡선생께서 과거시험에서 낙방하여 상심해 있을때
퇴계선생께서 위로편지를 보냈다.

“…옛 사람이 이르기를...

"젊은 나이에 과거에 오르는 것은 하나의 불행이다."라고 하셨네.

자네가 이번 과거에 실패한 것은 아마도 하늘이 자네를

크게 성취하려는 까닭인것 같으니,

아무쪼록 힘을 써 공부에 정진하시게나.”

이 말은 맹자(孟子) 고자편(告子篇) 말미에 나온다.

하늘에서 사람에게 큰일을 맡기려 할 때에는

(天將降大任於是人也-천장강대임어시인야)
반드시 먼저 그 마음을 괴롭히고

(必先苦其心志-필선고기심지)
그 몸을 지치게 하고 육체를 굶주리게 하며

(勞其筋骨-노기근골, 餓其體膚-아기체부)
또한 생활을 궁핍하게 하여

(空乏其身-공핍기신)
하는 일마다 어긋나고 틀어지게 만든다.

(行拂亂其所爲-행불란기소위)
이것은 그들의 마음을 움직여서 인내심을 기르게 하고

(所以動心忍性-소이동심인성)
어려운 일을 더 많이 해낼 수 있는 능력을 길러주기 위함이다.

(增益其所不能-증익기소불능)

겨울의 모진 한파는 온갖 잡균들을 소독한다.
추위가 강할수록 다음해 결실이 풍성해 진다.
하늘이 시련을 주는 것은 가식, 집착, 교만 등 불순물을 걸러내라는 뜻이다.
맑고 고결한 품격으로 더 큰일을 하라는 천명인 것이다.

역사를 보면 어려움 속에서 큰 성공이 있었고,
안락 속에서 타락과 멸망이 있었다.

안될 이유가 있으면 될 이유도 있다.
시련과 고통에 당당히 맞서며 의연하게 살아들 갔으면 한다

만사가 뜻대로 안되십니까?

화를 피하고 행운을 잡는 길은 없을까?

궁금하면?

    010-3672-7650

일반게시판 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1 에스토니아 국가메시아(현 뉴저지 레오니아 거주) 6000가정 이광수(1) 관리자 2014.12.05 3827 0
40 죽음의 문턱에 서서-(1) 관리자 2014.10.01 2074 0
39 현대판 투우경기(1) 관리자 2014.07.31 1242 0
38 참부모님을 자랑하자-(1) 관리자 2014.07.30 1761 0
37 당신의 양심은 어떤 모양인가요?(1) 관리자 2014.07.30 1151 0
36 일반토마토 10kg 한박스(혼합과 또는 소과) 택배포함 만오천원 판(0) 관리자 2014.07.30 1000 0
-> 해초가 없으면 잡초가 없다(0) 관리자 2014.07.30 1454 0
34 님에게 가는 길(35) 아내와의 여행(0) 관리자 2014.07.30 1131 0
33 십자가의 무게(0) 관리자 2014.07.30 981 0
32 녹은 나로부터 나온다(0) 관리자 2014.07.25 1072 0
31 김찬호-서초교회장 [한국의 근대사와 정신혁명]-서울평생교육원 특강(1) 관리자 2014.07.25 1310 0
30 인성(人性.성품)교육의 필요성(1) 관리자 2014.07.25 1350 0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