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메뉴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서브메뉴 바로가기

세계평화통일가정연합

Search

인물초대 탐방

點一二口 牛頭不出 상세보기
點一二口 牛頭不出 추천하기
작성자관리자 조회수1,568건 추천수0건 작성일자2014-07-25
點一二口 牛頭不出 

 
조선 성종시대 개성에 가무 절색 기생이 살았다.
예전의 기생이 명기가 되려면 미색뿐 아니라,
글과 가무에 아주 능해야 했는데 이 기생이 그러했다.



기생의 소문은 싸이의 강남스타일이나
잰틀맨 보다 더 급속히 파급되어
팔도의 많은 한량이 모두 이 기생을

 
아가서 연정을 고백했으나
그때마다 이 기생은 한량의 청을 들어주는 대신
문제를 내고 그 문제를 푸는 조건을 내 세웠다.

 

그러나 희대의 문장가라는 사람도
기생이 낸 글을 풀이하지 못하고 허탈하게 돌아 갔다.
기생은 자신을 사모하는 한량이나 선비를 모두
 
이렇게 거절하고
언젠가 자신의 글을 풀고 사랑을 나눌 님을 기다리며
평생 기생으로 가무와 글을 익혔다.


얼핏 한량이라하면 건달쯤으로 알기 쉽지만
예전엔 한량이라하면
사서삼경은 기본이고
글체가 좋고
속심이 넓으며
기백이 뛰어나고
인물 또한 출중하고
무엇보다 풍류를 알아야 했다.



허지만 내노라하는 한량들 어느 누구도
기생의 앞에서 문장과 지혜를 능가할 기량을
 
가진 한량은 없었다.
그러던 어느날 남루한 중년의 선비가 기생집에 들었다.
기생집 하인들은 남루한 그를 쫒아 내려고 했다.



이 소란을 목격한 기생은 선비가 비록 남루했지만
범상치 않은 기품이란 것을 알고 대청에 모시고
큰 주안상을 봐 올린후
그 선비에게 새 집필묵을 갈아 이렇게 써 보였다.



點一二口 牛頭不出



선비는 기생의 글귀를 보고 빙긋이 웃었다.
기생의 명주 속치마를 펼치게 한후 단필로 이렇게 썼다.


 




순간 기생은 그 선비에게 일어나 큰 절을 삼배 올렸다.
절 삼배는 산자에겐 한번, 죽은 자에겐 두번
세번은 첫 정절을 바치는 남자에게 하는 여인의 법도이자
신하가 임금에게 하는 하례다.



그 날밤 선비와 기생은 만리 장성을 쌓았다.
그리고 보름이 지난후 선비는 기생에게 문창호지에
시한수를 적어놓고 홀연히 길을 떠나 버렸다.



물은 고이면 강이 되지 못하고
바람이 불지 않으면 꽃은 피지 아니한다.
내가 가는 곳이 집이요 하늘은 이불이며
목마르면 이슬 마시고 배 고프면 초목근피가 있는데
이 보다 더 좋은 세상이 어디 있느냐?




이후 기생은 그를 잊지 못하고
뼈에 사무치도록 그리워하며
비단가죽 신발을 만들며 세월을 보냈다.
풍운아인 선비의 발을 편안하게 해주고 싶은 애틋한 사랑에
손마디가 부풀도록 가죽 신발을 손수 다 지은 기생은
마침내 가산을 정리하고 그 선비를 찾아 팔도를 헤매 다녔다.



정처없이 팔도를 떠돌며 선비의 행방을 물색하던중
어느날 선비가 절에 머물고 있다는 풍문을 듣고
찾아가 극적으로 재회 했다.
기생은 선비와 꿈같은 재회의 하룻밤을 보내고
다시는 선비를 놓치지 않겠다고 다짐 했다.




꿈같은 재회의 첫밤을 보낸 다음날 
해가 중천에 올라도 움직일 기색이 없는 선비에게
 
기생이 물었다.
낭군님 해가 중천인데 왜 기침하시지 않으시온지요?
그러자 선비는 두눈을 감은체
이 절간엔 인심이 야박한 중놈들만 살아
오장이 뒤틀려 그런다고 했다.



기생은 선비의 말을 즉시 알아 들었다.
급히 마을로 단걸음에 내려가
거나한 술상을 봐 절간으로 부리나케 돌아왔는데
하룻밤 정포를 풀었던 선비의 방앞 툇마루엔
선비 대신 지난밤 고이 바쳤던 비단 가죽신만
가지련히 놓여 있었다.

 
 

수년을 찾아 해맨 끝에 재회한 선비가
홀연히 떠나버린 것을 알고 기생은 망연자실 했지만
이내 선비의 고고한 심증을 깨달았다.
선비의 사랑은 소유해도
선비의 몸은 소유 할 수 없다는 것을 깨우친 기생은
선비의 깊고 높은 큰 사랑을 받았다는 것으로
스스로 위로하며 평생을 선비를 그리워하며 살았다.




이 기생이 유명한 평양기생 황진이다.
황진이는 평양기생으로 잘못알고 있는데
사실은 개성기생이고 개성여인들은 미색이 뛰어나고
재주가 특출 했다고 한다.
황진이가 그토록 사랑한 남자는
저서 화담집의 조선 성종 때 철학자 서경덕이다.




황진이를 만났을때 서경덕이 푼 황진이의 글 뜻은
點一二口는 글자대로,
點一二口 이고 글자를 모두 합치면
말씀 (言) 자가 되고
牛頭不出 이란  소머리에 뿔이 없다는 뜻으로
牛 에서 머리를 떼어 버리면 (午) 자가 되는 것이다.
이 두글자를 합치면 허락할 (許)자다.



결국 황진이는 서경덕에게 자신을 바친다는 뜻을
이렇게 사행시로 전한것이다.
이 글자를 해역 할수 있는 능력이라면
자신을 송두리 바쳐도 아깝지 않다고 생각한
황진이의 기발한 사랑찾기가 절묘해서
이 적적한
가을밤에 한줄 적었다.
 
서정원시인 철학관
 

 

댓글 '8'

강옥원

2014.07.23 21:22:03

글. 감사합니다.

아주. 

 
profile

서 정원

2014.07.23 22:23:01

좋은 밤되세요 옥원님^^

 

 

이판기

2014.07.24 15:18:56

牛角不出이었으면 좀 쉽게 눈치챘을텐데

牛頭不出은 우문우답을 유도한 것 깉네요.

옛날엔 뿔과 머리를 같은 의미로 썼는가요?

한 번 도전하러 갈까나...

 

 

profile

서 정원

2014.07.24 22:31:05

당대 거물 서경덕선생과 

이판 저판

바둑으로 아니면 재치로 승부를 정할 남자

이판기목사님이시지요 ^^

좋은 밤되세요 이판저판 목사님

 

김현수

2014.07.24 20:06:09

三口有點 牛角不出 또는 一三口 牛頭不出 ☞ 許 

 

김현수

2014.07.24 20:10:25

1. 單一破字의 類型 

가. 形象으로 나타난 것 

1) 주먹 같은 字는? ☞ 自 

2) 남자가 사지를 벌리고 선 字는? ☞ 太 

3) 늙은이가 지팡이을 짚는 字는? ☞ 乃 

4) 소에 꼬리가 둘 달린 字는? ☞ 失 

    소에 꼬리가 셋 달린 字는? ☞ 朱 

5) 소가 외나무다리에 선 字는? ☞ 生 


나. 分合으로 나타낸 것 

1) 스무 하룻날이라는 字는? ☞ 昔 

2) 十月十日인 字는? ☞ 朝 

3) 兩人十四一心인 字는? ☞ 德 

4) 左糸右糸中言下心인 字는? ☞ 戀 대답으로:四線下口牛頭不出 ☞ 許 

다. 


音의 相似를 利用한 것 

1) 부인이 맞는 字는? ☞ 妻 

2) 집안이 고요한 字는? ☞ 子 

3) 거듭 폭행하는 字는? ☞ 且 

4) 물건 팔면서 반말하는 字는? ☞ 絲 

5) 산 밑에서 개 부르는 字는? ☞ 崩 


라. 意味面으로 나타낸 것(표현 방식중 가장 많이 차지) 

1) 士一, 工一이 9촌간인 字는? ☞ 壽 

2) 四方을 골고루 비치는 字는? ☞ 田 

3) 四方이 산으로 둘려 있는 字는? ☞ 田 

4) 書則方 畵卽圓인 字자는? ☞ 日 

5) 해 아래 사람이 있는 字는? ☞ 是 


마. 代喩法으로 象徵的으로 나타낸 것 

1) 項羽와 蘇秦이 말을 같이 탄 字는? ☞ 駕 

2) 돌 위에 명필과 문장이 같이 있는 字는? ☞ 碧 


바. 기타 破字化 표현 

1) 파자의 오도성을 이용한 수수께기 : 신나게 노는 字는? ☞ 지화자 논두렁위를 어슬렁 어슬렁 걸어다니는 字? ☞ 논임자 

2) 한글 파자 : 입 구변에 점복한 字는? ☞ 마 

3) 억지 파자 : 설립 밑에 뱀사字는? ☞ 바시락사 

2. 중국의 破字 표현 

가. 皇頭帝足의 한자는? ☞ 帛 

나. 昆脚皆頭의 한자는? ☞ 比 

다. 美頭喜足의 한자는? ☞ 善

 

김현수

2014.07.24 20:12:42

多字破字 

1. 國無城月入門二日二時 : ☞ 或閒50시오 

    國無城月入門木間雙人 : ☞ 或閒來 

    國無城門內有月二日二時 : ☞ 或閒50시오 

   참고 : 어느 妓生(기생)의 傳書(전서)라고 한다. 

   답변 : "籍"      籍(문서 적) : 竹(대 죽) + 來(올 래) + 十十(열십이 둘) + 一(하나 일) + 日(날 일)

                      해석: 스무하룻날 대나무 밭으로 오라!

 

2. 三口有點 牛角不出 또는 一三口 牛頭不出 ☞ 許 

    참고 : 이는 어떤 사람이 사랑을 고백했을 때 준 응답이다. 


3. 南山有田邊土落, 古木有鳩鳥先飛 : ☞ 十九 재미있는 답변으로 ☞ 爾年 十九年 

참고 : 어떤 사람이 장가드는 날 신방에 들어 신부에게 나이를 물으니 신부 답하기를 [南山有田邊土落(남산유전변토락) 古木有鳩鳥先飛(고목유구조선비)]라 했다. 


4. 人良且入, 月月山山, 豕者(月豕)禾重, 丁口竹天 : ☞食 具, 朋 出, 猪(豚)種, 可 笑 

참고 : 이는 누군가 손님으로 왔을 때 식사 대접의 문제를 가지고 며느리가 시아버지에게 “人良且入이요”하니 시아버지가 “月月山山”.이라. 하니, 그것을 들은 손님이 “豕者(月豕)禾重하니, 丁口竹天로다.”라고 하였다.

 

 

profile

서 정원

2014.07.24 22:33:33

이런 파자 저런 파자

이판 저판

획에 따라 엮어지는

선비들의 유머 즐감하다 갑니다

고맙습니다 ^^

일반게시판 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 點一二口 牛頭不出(0) 관리자 2014.07.25 1569 0
28 탐원공정(동북공정은 새발의 피)(0) 관리자 2014.07.25 1081 0
27 자녀가 글로벌 리더를 꿈꾸신다면..(0) 관리자 2014.07.25 719 0
26 코이의 법칙(0) 관리자 2014.07.25 773 0
25 제5의 문명’ 요하는 ‘중화’역사엔 없었다(0) 관리자 2014.07.25 657 0
24 김일성과 참아버님(3) 관리자 2014.07.25 612 0
23 님에게 가는 길(34) 토끼(0) 관리자 2014.07.21 628 0
22 어느 회장님의 인생로정(0) 관리자 2014.07.21 652 0
21 스님 그리고 목사(0) 관리자 2014.07.21 728 0
20 [다큐] 예수에 대한 열 가지 논란 - 7부, 유다의 복음서, 진실(0) 관리자 2014.07.21 721 0
19 천주축복식!! 가문의 영광과 성대한 향연!!!(3) 관리자 2014.07.21 727 0
18 인간극장 - 미즈노씨, 행복하세요 5부(0) 관리자 2014.07.21 761 0
검색